커뮤니티

보도자료

플래닝산업(주) l 보도자료
모집신고 必 + 안심보장증서 발급, 안정성 높인 ‘부산 대우 더퍼스트시티’

2020-10-30

관리자 조회수 : 114

 





일명 ‘아파트 공동구매’라 일컬어지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가 합리적인 내 집 마련의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일반 개인들이 조합을 구성해 초기 분담금을 지불하고 직접 토지매입과 건축비를 부담하는 가운데 직접 시공사를 선정해 아파트를 짓는 지역주택조합 사업은 저렴한 비용으로 보금자리 장만이 가능해 높은 선호도를 이끌어내고 있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일정 지역에 6개월 이상 거주한 무주택자나 주택 전용면적 85㎡ 이하 1채 이하로 소유한 수요자들에 한해 조합 가입이 가능하며 동, 호수 우선 배정이 가능한데다 청약통장과 무관하고 분양권 전매 제한도 없으며 부지 확보 완료 시 신속한 사업추진이 가능하다.

이처럼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의 특장점이 부각되면서 최근에는 대형건설사들도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시공에 적극 참여하는 분위기다. 다만 그 동안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에 대한 인식이 그리 좋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불투명한 조합 추진과 주먹구구식 운영, 토지확보 등의 문제로 인해 불만이 제기되는 사례가 종종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는 지난 2017년 6.3 주택법 개정안을 시행해 사업 절차의 투명성과 안정성을 강화하며 지역주택조합 사업으로 인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있다.

따라서 전국 핵심 입지에 신규 추진되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들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부산에서는 1군건설사로 인지도 높은 대우건설이 시공예정사로써 부산 앞 바다 파노라마 오션뷰 아파트 ‘부산 대우 더퍼스트시티’가 공급돼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3,3㎥당 700만원대의 공급가가 책정된 부산 대우 더퍼스트시티는 부산 남구 용당동 238-1번지 일원에 들어설 예정으로 관련법규에 따라 추진되는 만큼 빠른 사업 진행을 예고하고 있다.

시행사인 (가칭)용당지역주택조합이 안심보장증서를 발급해 신뢰도를 높였으며 확정공급가로 계약이 진행된다. 청약통장이 필요하지 않고 선착순 동호수 지정이 가능하며 발코니 확장 무료와 중도금 무이자 혜택도 제공된다.

프리미엄 복층형 아파트로 건립되는 부산 대우 더퍼스트시티는 지하 2층~지상 29층, 12개동, 총 774세대 규모의 전용면적 59㎡, 63㎡, 84㎡(구 25/26/34형) 등 주택시장에서 선호도 높은 중소형 타입으로만 구성될 예정으로 63㎡ 부분임대형과 84㎡의 경우 복층형 설계를 채택했다.

대우건설(시공예정사)의 차별화된 시공력을 기반으로 완성되는 복층형 아파트는 높은 층고로 개방감을 극대화했으며 층간소음의 우려를 최소화한다. 복층인 만큼 2배가량 넓은 공간이 마련될 예정이며 세대 분리가 가능한 복층에 다락방까지 실속 있는 구성을 갖추며 견본주택에서 많은 호평을 얻었다.

단지 주변 도로망을 통해 광안대교와 도시고속도로 이용이 수월하고 부산항대교, 광안대교, 신선대 지하차도 등을 이용해 김해, 양산은 물론 부산 전 지역 이동이 가능한 광역 교통망을 지닌 부산 대우 더퍼스트시티는 직주근접성이 뛰어나 많은 직장인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부산지하철 2호선과 연결되는 오륙도선(무가선 저상트램)이 단지 주변에 건설될 예정이어서 향후 교통환경은 더욱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부산역, 부산시청, 해운대센텀시티가 사업지 주변 5㎞ 이내에 위치해 우수한 정주 여건이 갖춰졌으며 용당초, 동향초•중, 동천초, 감만중, 석포여중, 한국조형예술고, 부경대, 동명대 등 우수한 학군 인프라도 구축돼 있다. 단지 가까이 풍부한 녹지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는 이기대 도시자연공원, UN기념공원, 봉오리산, 당곡근린공원 등의 공원들도 인근에 위치한다.

부산 대우 더퍼스트시티의 견본주택은 부산 해운대구 우동 1129-7에 자리하며 사전 예약제로 운영 중이다. 원활한 상담을 위해 방문 시 안내문을 지참해 안내원에게 제출하면 사은품 증정을 받을 수 있으며 기다리는 번거로움 없이 신속하게 빠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 2020. 02. 18 경남매일신문 최연우 기자
* 출처 : http://www.gn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441982